LIFE
  |  
2022.01.21
색감으로 한 번, 촉감에 두 번 반하는 베딩
당신이 원하든 원하지 않든
우리는 더 많은 시간을 집 안에서 보내고 있다.

피곤함에 지쳐 쉬는 것 이상의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.
우리에겐 진정한 쉼의 공간이 되는 집이 필요하다.

가비는 방 안에서만큼은 어느 때보다 편하게, 맘 놓고 쉴 수 있는 촉감부터 힐링되는 베딩을 만든다.

누구든 가비를 만난다면, 뛰어들고만 싶은 깊은 컬러감에 한 번, 그리고 바삭거리는 오묘하고 매력적인 촉감에 또 한 번 반하게 될 것이다.
솔리드 컬러로 심플하게, 혹은 나만의 컬러매치로 재치있게.
집 안 어디에서든, 심야 드라이브를 즐길 때에도 체온을 지켜줄 도톰한 니트 블랭킷까지.

가비가 제안하는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로 당신의 집콕 라이프도 더 즐거워지길 바란다!
TOP
WIZWID